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공정위, 상조회사 ‘안마의자 결합상품’ 판매에 제동 덧글 0 | 조회 1,593 | 2018-01-09 16:20:08
관리자  


브레이크뉴스 안지혜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상조회사들이 상조 서비스에 가전제품 등을 결합해 판매하고 있는 관행에 제동을 걸었다.

공정위는 27일 "상조 사업자의 재정 건전성을 위협하는 결합 제품 판매를 막기 위해 ‘선불식 할부거래에서의 소비자 보호 지침’ 개정안을 확정·시행했다"고 밝혔다.

상조 업계에 따르면 최근 업체 사이에서 판매 경쟁이 과열되며 축하금, 서비스 등 명목으로 상당한 수준의 금액을 되돌려 주는 출혈 경쟁이 이뤄지고 있다.

실제 A상조업체는 소비자가 600만원 상당의 상조상품과 300만원 상당의 안마의자를 결합 판매하면서 만기해약 시(240회 납입 후) 축하금으로 약 900만원을 지급하는 계약조건을 설정했다.

또 다른 상조업체B는 원래 회원수가 2만3790구좌였으나 만기해약시 상조상품과 전자제품을 합친 가액을 전액으로 환급해주는 조건을 내건 후에는 회원수가 27만3727 구좌로 늘어났다.

문제는 이러한 마케팅 방식이 단기적 성과에는 도움이 되나, 장기적으론 상조사업자의 재무 건정성 부실을 초래한다는 점이다. 상조 사업자가 파산 등으로 이어지면 결국 소비자에게 피해를 입힐 소지가 크다고 공정위는 판단했다.

이에 공정위는 상조 사업자가 결합 상품을 판매할 때 상조 상품 납입 총액을 초과하는 금액을 만기 환급금으로 지급하는 계약 조건을 설정하지 않도록 권장했다.

이와 함께 공정위는 소비자가 결합 상품 각각의 계약 조건을 명확히 인지한 후 계약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각 계약이 별개라는 점과 각 계약의 주요 내용(계약 대금, 납입 기간 등)에 대해 상조 사업자 등이 충분히 설명토록 했다.
 
아울러, 상조 상품과 결합해 판매되는 상품에 대해서도 상조 상품 계약과 같은 수준으로 소비자가 이해했다는 사실을 확인받도록 권장했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