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상조업계, 협회 설립 움직임에 '시큰둥' 덧글 0 | 조회 563 | 2019-01-17 17:59:08
관리자  

상조업계 상위사를 중심으로 협회 설립 움직임이 포착됐지만, 업계 내부에서는 이에 회의적인 분위기다. 상조회사마다 이해관계가 달라 한 목소리를 내는 게 쉽지 않은 데다 협회 효용성에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탓이다.

1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말 상조업계 대형사를 중심으로 협회 설립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이 자리에는 상조업계 1위사인 프리드라이프 주도하에 재향군인회상조회, 보람상조라이프, 부모사랑라이프 등이 함께한 것으로 전해졌다.

상조업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11월과 12월 대형 상조회사를 중심으로 관련 모임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쪽에도 협회 설립 관련 제안이 왔었지만, 그 이후 이 논의는 흐지부지된 상태"라고 말했다.

현재 상조업계에는 이들을 대변하는 단체나 협회가 없다. 보통 업계별로 자체적인 단체나 협회를 두고 이곳에서 업계 의견을 조율하거나 관련 주무 부처와 완충 기능을 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은행들의 협의기구인 은행연합회를 비롯 금융투자협회, 생명보험협회, 손해보험협회 등이 대표적이다.

그동안 상조업계 일각에서는 상조업계 전체를 대변할 단체 설립에 대한 목소리가 제기돼 왔다. 선수금 부채 인식 문제나 강화된 자본금 요건 문제 등 상조업계가 직면한 문제에 함께 대응할 수 있다는 필요성 때문이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대체로 협회 설립에 회의적인 모습이다. 우선 비용 문제가 크다. 협회를 소집하면 이를 운용하는 데 회비 등을 내는 데 큰 비용이 든다는 것이다. 여기에 협회 효용성에 대한 의구심도 있다. 협회가 상조업체의 목소리를 위에 전달해야 하는 데 반대로 위에서 목소리가 내려오는 창구가 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업계 관계자는 "금융권 협회 등을 보면 보통 금융당국의 요구대로 움직여서 지시를 내리기도 한다"며 "협회 회비는 많이 내는데 회원사와 협회 간의 신뢰가 돈독하진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상조업계 내부적으로 한목소리를 내는 게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상조 업계 특성상 업계 내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대립하기 때문이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상조업계는 업체 편차가 크다"며 "다 같이 일관된 목소리를 내고 다 같이 움직이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업계 1위 프리드라이프는 2017년 말 기준 자산 규모 7296원, 자본금은 20억원에 달하지만, 일부 중·소형사들은 자산 규모가 1억원이 채 안 되거나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업체별로 요구하는 바도 다르다. 앞선 업계 관계자는 "중·소형사들은 부금 예수금(고객납입금) 관리나 자본금 규제 등과 관련된 요구가 많은 반면, 대형사들은 최근 몇 년간 재미를 본 ‘결합상품' 쪽에 관심이 많다"며 "시장 점유율 차가 크기 때문에 이해관계가 다를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상조업계의 주무 부처인 공정위도 상조업계 협회 설립 논의를 관심 있게 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말에는 공정위가 상조업계 상위사들에 협회를 만들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지며 관치 논란이 일기도 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에 대해 "협회는 필요해 보이지만 만들자고는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 저작권자 ⓒ 자본시장 미디어 'thebell',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